2017 무주WTF 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

2017 무주 세계 태권도 선수권대회 2017.06.22~2017.06.30

자원봉사홈페이지

  • 태권도연맹
  • 대한태권도협회
  • 국기원
  • 태권도원
  • 전라북도
  • 무주군
  • 문화체육관광부
  • 2017무주WTF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 페이스북
  • 2017무주WTF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 인스타그램
  • 2017무주WTF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 카카오스토리
  • 2017무주WTF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 영문

언론보도

HOME > 2017 MUJU > 미디어 > 언론보도

제목 해외 언론 ‘태권도성지, 태권도원’에 관심 집중
작성자 admin
등록일자 2017-04-21

 

오는 6월 ‘2017무주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태권도원에 대한 외신의 취재가 본격화되며 대회가 임박했음을 실감나게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김성태, 이하 재단)은 지난 6일 해외문화홍보원 초청으로 방한중인 이탈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르헨티나, 코스타리카 등 해외 언론인들이 태권도원을 찾아 T1경기장을 비롯한 전통무예수련장, 전망대 등 태권도원 시설 전반에 대한 취재와 태권도 상설 시범공연 관람, 태권도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재단은 태권도원 시설 취재 및 태권도 체험에 앞서 진행된 외신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재단이 진행 중인 태권도 세계화에 대한 노력과 태권도원 소개 그리고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준비상황 등에 대한 설명을 통해 태권도와 한국 그리고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외신들에게 소개했다.

아르헨티나 다니세브스키 기자는 “아르헨티나에도 런던올림픽 태권도 금메달리스트가 있는데, 전 세계 태권도인들의 성지이자 요람인 태권도원을 취재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고 했다.

또, 이탈리아의 브루네티 기자는 “이탈리아도 런던올림픽에서 태권도 금메달을 획득하여 태권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데 오늘 태권도 수련을 체험해보니 짧은 시간이었지만 건강관리에도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김중헌 재단 사무총장은 “태권도는 타인에 대한 예절과 존중 그리고 자신의 인격과 내면수양을 우선한다”며 “앞으로도 세계인이 함께하는 태권도가 되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2017무주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는 전세계 170여 개국 1천9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6월 24일부터 30일까지 무주군 설천면 태권도원에서 열린다.  

 

무주=임재훈 기자

<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첨부파일
게시글 이전글, 다음글 보기
이전글 이연택 세계태권도대회 위원장 "대회성공 위해 다함께 노력하자" 2017-04-21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이동